봄은 지나가고…

이미 봄은 우리 속에 와 있습니다. 주말을 맞아 남산공원에 올라가봤습니다. 활짝 웃는 벚꽃을 보며 잠시 세월을 생각합니다.